당뇨병 원인 5가지(+ 당뇨병 증상)

Spread the love

당뇨병 원인 | 당뇨병 증상

 

당뇨병(Diabetes Mellitus)은 신체가 혈당 조절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높은 혈당 수치가 오랜 시간 동안 지속되는 질병입니다.

포도당이 소변으로 배출되는 현상에서 이름을 딴 질병인만큼, 그 이름에서 이미 그러한 당뇨병의 증상을 예상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당뇨병의 근본 원인은 유형에 따라 상이하지만, 당뇨병의 모든 과도하게 높은 혈당을 야기합니다.

 

그렇다면 당뇨병은 어떻게 구분되며, 각 유형의 증상은 무엇일까요?

그리고 당뇨병 원인은 무엇일까요?

 

이 글에서는 이러한 질문에 답하여 당뇨병 증상 및 당뇨병 원인에 대해 설명하려고 합니다.

 

 

당뇨병 증상 | 당뇨병 원인

 

 

당뇨병 원인 5가지(+ 당뇨병 증상)

 

 

1. 당뇨병이란?

 

 

먼저 당뇨병을 이해하려면, 포도당의 신체 처리 방식에 대해 얘기해야 합니다.

포도당은 근육과 여타 조직 속 세포의 에너지원이며, 포도당을 통해 흡수된 설탕은 혈류로 흡수되며, 인슐린의 도움으로 세포 내로 들어갑니다.

이 때 인슐린은 췌장과 위 아래의 샘에서 나오는 호르몬으로, 췌장은 인슐린은 혈류로 분비하며 혈류의 인슐린은 당을 세포 내로 보내 당량을 낮춥니다.

혈당이 낮아지면 인슐린 분비도 감소하며, 이러한 반복적 순환 구조로 우리 신체의 혈당 조절이 이루어집니다.

또한 간은 포도당을 저장하고 생성하는데, 포도당의 수치가 낮으면 간은 저장된 글리코겐을 포도당으로 분해해 포도당의 수치를 정상 범위 내로 유지합니다.

 

제 1형 당뇨병은, 일반적으로 박테리아나 바이러스를 공격해야하는 면역체계가 어떠한 요인에 의해 인슐린 생산세포를 공격하고 파괴해 당이 세포로 운반되지 못하고 혈류에 축적돼 발생합니다.

제 2형 당뇨병은 세포가 인슐린의 작용에 저항성을 갖게 되며 췌장이 그 저항성을 극복할 수 있는 인슐린을 생성하지 못해 혈류에 설탕이 축적되며 발생합니다.

만성 당뇨병에 속하지 않는 임신성 당뇨병은 태반이 생성하는 임신 유지 호르몬에 의해 세포가 인슐린 저항성을 띠며 발생합니다.

 

췌장은 저항성 극복을 위한 추가 인슐린 생성 반응을 일으키기는 합니다.

하지만 충분한 저항성을 획득하지 못한다면 적은 양의 포도당이 세포 내로 들어가며 혈액에 설탕 성분이 과도하게 남아 임신성 당뇨병이 생길 수 있다고 합니다.

 

 

 

2. 당뇨병 원인

 

 

궁극적인 당뇨병 원인은 사실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당뇨병은 유전병에 속하지는 않지만 유전과 어느 정도의 관련성은 있는데, 유전적인 요인 외의 환경적인 요인 역시 당뇨병의 시발점이 될 수 있습니다.

이 때 “유전병은 아니지만 유전과 연관성은 있다”는 표현은, 부모가 당뇨병 환자라 해서 자녀가 반드시 당뇨병에 걸리는 것은 아니지만, 부모가 당뇨병 환자라면 자녀도 당뇨병 환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입니다.

당뇨병 원인에 관련성이 높다고 밝혀진 리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1. 가족 중에 당뇨병 환자가 존재하는 경우
  2. 당류 코르티코이드 등의 약물을 투약 중인 사람
  3. 임신성 당뇨병 병력이 있는 사람
  4. 높은 중성지방 또는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의 사람
  5. 고도비만 등으로 인해 인슐린 저항성이 있거나 관상동맥질환과 뇌졸중 등의 심혈관 질환 병력이 있는 사람

 

 

 

3. 당뇨병 증상

 

 

당뇨병 증상은 혈당 상승 정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제1형 당뇨병 증상으로 빠르고 심한 증상을 느끼지만, 반대로 제2형 당뇨병 증상으로는 초기에 어떤 신체적인 변화가 없을 수도 있습니다.

두 유형의 당뇨병에서 모두 증가한 갈증, 잦은 배뇨, 극심한 배고픔, 이유없는 체중의 감소, 소변의 케톤 성분, 피로, 시야 흐려짐, 염증 치료 속도의 약화, 잇몸과 피부 감염의 초기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초기 증상으로 인한 대표적인 당뇨병 증상은 다뇨, 다음, 다식입니다.

높아진 혈당으로 인해 당분이 소변으로 배출되며 많은 양의 물이 배출돼 소변 양이 많아지며, 이에 의해 몸의 수분 부족이 느껴져 갈증이 유발됩니다.

 

음식을 먹어도 포도당이 에너지원으로 제대로 활용되지 않고 배출돼 피로감이 증가하고 체중이 줄며 배고픔을 쉽게 느끼게 됩니다.

그러나 이러한 당뇨병 증상은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증상이 없다고 안심하기보다는 본인이 45세 이상의 성인이라면 경각심을 갖고 혈당 체크를 자주 해보거나 정기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4. 당뇨병 합병증

 

 

또한, 당뇨병은 장기적인 합병증을 점차 발생시키며 당뇨병의 지속 기간이 길수록, 혈당 조절이 어려울수록 그 위험성이 높아집니다.

당뇨병은 합병증으로 흉통, 심장 마비, 뇌졸중, 동맥협착과 같은 심혈관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과도한 당분이 일으킬 수 있는 다리의 신경 모세혈관벽 손상과 그로 인한 손가락 및 발가락의 통증, 무감각, 사지의 감각 손실, 소화 신경 손상과 메스꺼움, 구토, 설사 등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또한, 신장의 사구체 손상이 일어나 신부전과 말기 신장 질환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으며 망막 병증, 실명, 백내장과 녹내장의 가능성 증가 등의 문제도 일어날 수 있습니다.

 

또 다른 합병증으로는 발 손상이 있는데요.

이는 발에 난 상처가 치료되지 않는 현상이나 감염에 의한 기타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고 합니다.

박테리아와 곰팡이 감염 등에 취약해진 피부, 청각 장애, 우울증 역시 합병증의 종류입니다.

제 2형 당뇨병은 심지어 알츠하이머와 같은 치매 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이처럼 당뇨병은 정말 많은,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는 질병인 만큼 미리 정기검진을 통해 본인의 질환 가능성을 체크해두고 당뇨병에 이르게 대응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여기까지 당뇨병 증상&당뇨병 원인 및 기타 정보들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건강정보 더 알아보기

 

당뇨병 전조증상 6가지

Leave a Comment